본문 바로가기

초소형전기차

승용차부터 트럭까지, 초소형 전기차가 뜬다 2022. 5. 2. 전기차 시장에 초소형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초소형 전기차는 2인 이하의 인원이 탑승해 근거리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차량을 의미합니다. 차체가 크지 않아 교통정체가 심하고 주차 공간이 협소한 도심에서 편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인기를 끌고 있죠.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초고성능 아니면 초소형으로 양극화되자 완성차 브랜드는 물론 플랫폼, 모빌리티 기업들도 초소형 전기차 기반의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습니다. 오늘은 2인승 승용차부터 픽업, 화물트럭까지 작은 자체로 실용성을 극대화한 초소형 전기차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초소형 전기차, 이유 있는 인기 상승세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장은 2020년 기준 누적 6959대 정도의 규모입니다. 국내 초소형..
돌아온 경차 전성시대! 경형 전기차 시장 각축전 2021. 11. 10. 한때 우리나라에서 경차가 유행했던 적이 있습니다. 1990년대 티코를 시작으로 현대자동차의 아토스, 기아의 비스토와 프라이드, GM대우 마티즈 등이 잇따라 출시되며 인기를 끌었죠. 하지만 SUV가 등장하며 경차에 대한 관심이 점차 줄어들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위축된 국내 경차 시장에 다시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엔트리급 SUV 캐스퍼를 출시했는데요. 캐스퍼는 사전 계약 기간 동안 약 2만여대를 판매하며 자동차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자동차 업계는 캐스퍼의 돌풍이 국내 경차 시장에 지각 변동을 불러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데요. 특히 전기 자동차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경형 전기차라는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실용성 중시하는 유럽, 경형 전기차 수요 증가 이미 유럽을 중심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