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생에너지

지금은 ESG 시대, 탄소 중립 자동차가 탄생하는 곳 2022. 12. 1. 그 어느때보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환경 보호에 대한 개념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단시간의 환경 보호 활동이 아닌 지속 가능한 세상을 위한 ESG 시대가 되었습니다. 자동차에 있어서도 단순히 연료를 친환경으로 전환하는 것으로는 부족하죠. 2050년 탄소 배출 제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공장이 돌아가는 원리, 전기차를 생산하는 과정, 자동차 부품의 기술 하나하나에도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해야 하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ESG 경영은 기업의 윤리 문제가 아닌 생존 전략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 지 살펴보겠습니다. 지속가능성을 위한 기업들의 접근법 지난 2020년 12월 SK 그룹은 우리나라 기업 최초로 RE100 ..
RE100, 대체 무엇이길래?! 글로벌 자동차 수주를 위한 필수 키워드 2021. 7. 13. 환경이나 에너지 관련해서 요즘 자주 보이는 키워드 중 하나는 ‘RE100’이죠. ‘RE100(Renewable Energy 100)’ 캠페인은 2050년까지 필요한 전력의 100%를 태양광, 풍력, 수력 등 재생에너지로만 충당하겠다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약속입니다. 2014년 영국의 비영리단체 기후그룹인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과 ‘탄소공개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가 처음 제시한 이 캠페인은 연간 100GWh 이상의 전력을 사용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RE100 참여 기업은 가입 후 1년 이내에 중장기 재생에너지 전력 확보 계획을 제출하고 매년 이행 상황을 점검 받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RE100에 가입한 기업들은 어디인지 함께 살..
글로벌 자동차 업계, 자연에서 답을 찾다 2021. 6. 3. 급속한 도시화와 인구 팽창, 기후 변화 등으로 지구는 그야말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러한 환경 이슈는 자동차 업계도 예외가 아닌데요. ‘잘 달리는’것만으로 승부하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이제는 모빌리티의 핵심 가치가 선순환된 자연을 기반으로 한 ‘지속 가능성’이라고 할 수 있죠. 지속가능한 가치로 변화를 마주한 자동차 업계 ‘제로 에미션(Zero Emission)’은 오래전부터 자동차 업계의 최대 화두였습니다. 1990년대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면서 각국 정부의 탄소 배출과 연비 규제가 생겨났고, 2000년대 들어서는 환경 규제와 관련된 법규가 강화되면서 제조사마다 전 세계 모터쇼를 통해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EV 콘셉트카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테슬라의 모델 S가 소위 대박이 나면서, 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