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율주행자동차

상상 속 플라잉카 ‘UAM’이 일상에 자리 잡게 된다면? 2021. 6. 11. 미래 도시 교통난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되는 UAM(도심항공교통)에 대한 뉴스가 연일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플라잉카 또는 에어택시로 불리는 UAM은 활주로 없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소형 항공기를 활용한 신개념 이동 수단입니다. 대표적인 미래 신성장 사업 분야로 꼽히는 UAM이 대중교통처럼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게 되면 우리의 일상에는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함께 알아볼까요? 하늘길을 통제하는 관제사 수요 급증 UAM이 일상화된 하늘을 상상하면 약간은 무서울 수도 있을 텐데요. 공중을 날아다니는 UAM이 충돌하거나, 추락할 것 같은 불안감 때문입니다. 따라서 UAM 시대에는 복잡한 하늘길을 안전하게 통제할 수 있는 풍부한 경험과 임기응변, 빠른 판단력을 가진 관제사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이는 남다른 특징을 ..
완전 자율주행차에서는 이런 것도 가능하다고? 2021. 5. 21. “10년 내로 사람이 운전하기 위해 만든 핸들은 없어진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가 2017년 발언한 이 이야기가 어느새 현실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핵심인 ‘자율주행’은 현재 LV2에 속하는 양산 자동차가 나왔죠. 운전자의 개입 없이 운전이 가능한 수준인 LV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는 시점도 2027년 경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기술은 도로 인프라만 바꾸는 것이 아니라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핸들이 사라지면서 실내 디자인과 자동차 이용 형태에도 많은 변화를 야기할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완전 자율주행이 되면 자동차 안은 어떻게 바뀌고, 우리는 무엇을 할 지 함께 상상해볼까요? 더욱 넓고 심플한 실내 공간 자율주행 기술로 운전석이 사라지면 내부는 집의..
이 기업이 모빌리티에 진출한다면, 우리의 삶은 어떻게 달라질까? 2021. 4. 8. 최근 자동차 업계의 최고 화두는 모빌리티(Mobility) 기술입니다. 원래 모빌리티는 자동차나 자전거처럼 이동할 수 있는 교통수단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 그러나 이동의 패러다임이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자율주행차 등의 기술 결합으로 변화하면서 새로운 교통수단을 의미하는 단어로 확장되었죠. ‘스마트 모빌리티’, ’그린 모빌리티‘, ‘퍼스널 모빌리티’ 등의 뉴스를 한번쯤 접해 보셨을 텐데요. 모빌리티 기술은 미래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평가되며 다양하게 발전하고 있으며, 디지털 뉴딜 정책에 힘입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통신사, 건설, 유통 업계들도 앞다퉈 모빌리티 사업에 진출하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데요. 만약 자동차 업계가 아닌 다른 기업이 모빌리티에 진출한다면,..